로고

닫기

극영화 ㅣ 전주랩

동창회

Alumni meeting
김고은 KIM Go-eun
대한민국18min4Kcolor극영화
진행상태 제작단계
참가목적 제작사 미팅, 배급사 미팅
LOGLINE

일상이 지루한 종선에게 어느날 동창회에 참석하라는 전화가 온다, 매일 보던 것도 새롭게 느껴지는 종선 들떴다

SYNOPSIS

올해로 83세가 된 종선 매일 비슷한 일상을 보낸다. 아들에게서 걸려온 전화는 아내의 안부 뿐이고 바쁜 일상에 제대로 된 이야기도 쉽지 않다. 전화를 마친 후 종선은 거동이 불편한 아내의 밥을 차려주고 근처 동네로 산책을 나간다. 하지만 그런 일상속에도 잔잔한 재미가 있다, 산책을 나간 아파트에서 꽃을 땄다. 좋은일이라도 생기려는 걸까. 그러던 어느날 종선에게 아들이 아닌 다른 곳에서 전화 한통이 온다 기분이 좋아진 종선은 빨간 펜을 들어 내일 날짜에 동그라미를 친다. 같은 일상이어도 오늘은 다르게 느껴지는 종선. 기분이 좋아진 종선 평소와 같은 옷을 입고 같은 곳에 가는데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다. 내일 종선은 어디를 가는 걸까?

DIRECTOR’S STATEMENT

우리는 한 시대 안에서 많은 편견을 가지고 산다. 이 시나리오는 이 시대를 살고 있는 노인과 그 모습을 지켜보는 우리의 감상을 위한 영화이다. 내가 어릴 적부터 생각하는 노인은 불쌍하고 약한 이미지가 강했었다. 내가 도움을 줘야만 하는 존재라고 생각했는데 할머니가 돌아가신 이후 할아버지와 같이 살게 되면서 내 생각엔 변화가 일었다. 죽음이란 것이 오히려 할아버지를 담담하고 강하게 했다. 이처럼 사람들에게 노인의 모습은 어떠한 편견으로 남아있고, 또 긍정적이지 않은 편견은 우리에게 또 다른 고민을 만들게 했다. 그들이 우리의 미래의 모습이라는 것 때문이다. 혼자 산책하고 돌아오는 일상도 나는 외롭고 불쌍하게 생각했지만 오히려 산책하는 동안 꽃도 보고 다른 사람도 만나며 할아버지만의 소소한 재미가 있었고, 불쌍하다고 생각하는건 오히려 편견이었다는 걸 느끼고 이 시나리오를 기획하게 되었다. 이 시나리오를 통해 시대에 따른 노인의 새로운 모습과 그 삶을 바라보기 원하고, 보편적인 시선에서 그들의 일상을 보여줄 수 있는 동창회라는 사건과 영화적 결말을 통해 사회적 편견을 인식하고 오래됨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하고 싶다.

DIRECTOR
김고은KIM Go-eun
전주대학교 영화방송학과를 졸업하고 졸업작으로 <해피투게더>를 연출했다. 졸업 후 광주 5/18 영화제작을 받아 <방 안의 코끼리>를 각본·연출 하였다. <방 안의 코끼리>는 노인을 아이의 시선으로 그린 영화인데 <동창회> 또한 노인에 대한 이야기로 노인에 대해 관심이 많다.
감독: <방 안의 코끼리>(2020), <해피투게더>(2019)
PRODUCER
이은엽LEE Eun-yeob
전주대학교 영화방송학과에서 기술전공 수료, 졸업 후 다양한 규모의 기술 스탭을 수행하고 있고 2021년 전북독립영화협회 주관 피칭프로그램에서 관객상을 수상, <그대 사라지지 않아>를 각본·연출하였고 현재 제작 중에 있다. 크고 작은 촬영 경험을 바탕으로 ' 동창회' 라는 단편작품에 걸맞는 총괄 PD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촬영: <방안의 코끼리>(2020), <도망치기 좋은날>(2019)
감독: <그대 사라지지 않아>(2021)
CONTACTrlarhdmsqkqh@hanmail.net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