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닫기

극영화 ㅣ 전주랩

여공일기

Charming Club
김정인 KIM Jung-in
대한민국100min4Kcolor극영화
진행상태 시나리오 개발 단계
참가목적 제작사 미팅, 투자 유치
LOGLINE

1970년대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일기를 써내려 간 여공들의 이야기.

SYNOPSIS

1970년대, 가난을 짊어지고 도시로 온 문학소녀 제희는 작가가 되고 싶다. 하지만 공장의 거대한 기계 앞에서 인간은 어찌나 하찮은지, 밥 먹을 시간도 화장실 갈 시간도 없이 늘 녹초가 되기 일쑤다. 이렇게 고된 노동 속에서도 제희는 매일 밤 일기를 쓰는 게 유일한 낙이다. 그런 제희의 삶에 대학생 위장 취업자로 보이는 선옥이 등장하면서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 공장 쪽이 아닌 우리를 대표하는 목소리를 모아보자고 결의하는 순간, 선옥은 분란의 주동자가 돼 구속당한다. 여공들의 모임은 시작과 동시에 와해될 뻔하는데... 제희는 두렵다. 골방에서 일기만 쓰던 자신이 여공의 목소리를 대표할 수 있을까?

DIRECTOR’S STATEMENT

이 영화는 한마디로 70년대 여공들이 노조를 만드는 이야기다. 하지만 투사들의 고결한 영웅담은 아니다. 세상 평범한 사람들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 용기를 내보는 모험담이다. 지옥 같은 현실 속, 죽을 것 같은 순간에 친구와 눈 한 번 마주치고 어깨 한 번 툭 치면 조금쯤은 살 것 같은, 그런 사소한 연대와 오지랖의 아름다움을 담고자 한다. 또한 여공들의 사적이고 내밀한 일기가 사회적 목소리로 확장되어 가는 이야기를 통해 교과서 한 귀퉁이에 늘 존재해왔지만 영화에서는 본격적으로 다뤄진 적 없는 여공을 주체적으로 다루고자 한다. 가난과 약자 혐오가 만연한 오늘날 용기가 필요한 작품이다.

DIRECTOR
김정인KIM Jung-in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 영화연출을 공부했다. 시각장애인 아버지와 사는 어린 딸의 성장을 다룬 단편 <청이>(2012)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부문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았다. 장편영화 <남과 여> <말모이> 등에 스크립터로 참여했다.
<개구리>(2011), <청이>, <나이트크루징>(2021)
CONTACTcharmingclub1978@gmail.com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