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닫기

극영화 ㅣ 전주랩

괴인

Odd Man
허건 HUH Gun
대한민국90min2Kcolor극영화
진행상태 시나리오 개발 단계
참가목적 투자 유치, 제작사 미팅, 배급사 미팅
LOGLINE

방송국 PD 서진아는 남해안 비응도에 숨어 사는 수풀 인간, ‘괴인’의 정체를 밝히려 카메라를 들고 섬을 찾는다.

SYNOPSIS

실적을 내야 하는 방송국 외주제작사 PD 서진아는 남해안 비응도에 숨어 사는 정체불명의 괴인을 촬영하기 위해 섬을 찾는다. 진아는 괴인의 정체를 함구하는 섬 주민들 몰래 괴인을 수색하는 도중 자신과 목적이 같은 BJ 치승을 만나고, 위험한 동물 포획용 덫을 놓아 자극적인 콘텐츠를 만들려는 그와 갈등한다. 오랜 수색 끝에 진아는 괴인을 발견하지만 그는 덫에 걸린 채로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진아는 용기를 내 괴인에게 다가가 상처를 돌보고, 이후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면서 진아는 괴인에게 아픈 속사정이 있음을 직감한다. 그러던 어느 날 진아는 괴인의 움막 안에서 '김승구'라는 본명이 적힌 오래된 신분증을 발견한다. 마을로 내려와 이에 대한 정보를 방송국에 넘기는 진아. 다음 날 괴인이 과거 섬 주민을 죽인 살인 용의자라는 소식과 함께, 방송국의 메인 PD와 촬영팀이 만반의 준비를 한 채 섬을 찾는다. 진아는 카메라와 호신용 무기를 갖춘 그들을 상처 입은 괴인에게로 데려가야만 한다.

DIRECTOR’S STATEMENT

우리는 타인의 삶을 어디까지 관찰하고 싶은 걸까? 오늘날 TV에는 연예인의 가정과 직장, 주변인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관찰 예능이 가득하다. 이렇게 개인의 삶을 공개하고, 타인의 삶을 취재하는 영상들은 ‘1인 미디어 시대’ 속에서 더욱 만연해지고 있다. 특히 인터넷 방송에서는 사회적 이슈로 여론의 관심이 높아지면 촬영 동의도 얻지 않은 몰래카메라 형식의 르포 영상이 쉽게 만들어지고 또 유포된다. 또한 이들은 더 많은 관심을 얻기 위해 자극적인 형태로 거짓 방송을 만들기도 해 이로 인해 피해를 입는 이들 역시 점점 많아지고 있다. 나는 이러한 현상이 매우 불편하다. 이와 같은 문제의식 속에서 극영화를 통해 해당 이야기를 기획하고 싶었다. 타인의 시선을 피해 섬에 숨어 사는 괴인과 그를 촬영하고자 하는 주인공. 주인공은 편견에 사로잡혀 괴인의 삶이 잘못되었다고 평가하고, 괴인을 사회로 이끄는 것이 그의 삶을 구원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괴인은 결코 이를 반가워하지 않고, 오히려 평화롭고 안정적이던 자신의 삶이 파괴돼 고통 받는다. 주인공은 이를 뒤늦게 깨닫고 괴인을 돕기 시작한다. 영화가 지향하는 방향은 개인들의 삶의 다양성이 존중받는 세상이다. 그러한 세상을 이뤄나가기 위해서는 타인의 삶을 들여다보는 데에 책임감과 이해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싶다.

DIRECTOR
허건HUH Gun
광주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했다. 2015년 단편 <메이데이>를 시작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고, 이후 다양한 장르의 단편영화들을 찍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전라북도 완주군에서 너멍굴영화제를 기획하고 개최했으며, 이러한 과정을 장편 다큐멘터리 <너멍굴너머>에 담았다.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 전문사 과정에 재학 중이다.
<사나이신드롬>(2020), <연인>(2021), <너멍굴너머>(2021)
CONTACTalfo_gun@naver.com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