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닫기

다큐멘터리 ㅣ 전주 프로젝트 프로모션

간첩의 탄생

-
조은성 CHO Eun-sung
대한민국다큐멘터리
LOGLINE

창조경제의 나라 대한민국은 어떻게 간첩을 탄생시켰는가?

SYNOPSIS

유신독재에 저항하는 민주화 운동을 진압하기 위해 긴급조치 9호를 발동한 해인 1975년 11월 22일. 중앙정보부는 ‘모국 유학생을 가장해 국내 대학에 침투한 재일동포 간첩 일당 21명을 검거했다’고 언론에 공표했다. 이 사건은 발생 당시 재일동포 사회를 공포와 충격 속에 몰아넣었고,그 상처는 지금도 온전히 아물지 않은 채 봉합돼 있다. 다큐멘터리 제작진은 일본 도쿄에서 우연히 만난 한 인물(김정사)을 통해 간첩으로 몰렸던 사람들을 찾아 당시 한국과 일본의 시대적 분위기와 어떻게 간첩이 조작되었는지를 듣고자 한국과 일본을 부지런히 오간다. 그리고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데…

DIRECTOR’S STATEMENT

창조경제의 나라 대한민국은 간첩을 탄생시키는 방법도 매우 창조적이다. 덕분에 해방 이후 거의 매년 간첩조작 사건은 끊임없이 되풀이되고 있다. 과거 독재 정권에 대한 국민적 저항이 거세거나, 대학가 반정부 시위가 활발해질 조짐이 보이면 마치 주문생산이라도 하듯 어김없이 간첩사건이라는 유령이 탄생하곤 했다. 간첩을 체포한 것이 아니라 생산한 것이다. 그 중에는 모국어를 배우기 위해 한국으로 유학을 온 재일동포 출신들도 상당히 많다. ‘재일한국인 정치범을 구원하는 가족.교포회’가 93년 발표한 재일동포 간첩사건 피해자는 약 160명에 이른다. 하지만 그들이 사랑했던 '조국’ 대한민국은 여전히 그들의 아픔과 상처에 무관심하고,당시 사건에 관여했거나 그들을 간첩으로 몰았던 검사나 판사 등 그 어느 누구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 과연 ‘국가’란 무엇일까?

DIRECTOR
조은성CHO Eun-sung
1995년 영화〈내일로 흐르는 강〉조감독을 거쳐 EBS 교육방송 영화 전문 프로그램 ‘시네마 천국’의 구성작가,KBSn 특집 다큐멘터리〈인천,야구의 추억〉연출, 다큐멘터리 영화〈울보 권투부〉,<60만번의 트라이〉,〈그라운드의 이방인〉프로듀서로 활동했다. 현재 다큐멘터리 영화〈나는 고양이로소이다〉연출과 〈간첩의 탄생〉 프로듀서로 활동 중이다.
〈나는 고양이로소이다>(2016) 기획,제작,연출 〈이방인-在日 고교생의 靑春>(2015) 제작,프로듀서 서울영상위원회 기획 개발지원작 〈울보 권투부〉(2015) 프로듀서 DMZ 국제다큐영화제 〈60만번의 트라이〉(2014) 프로듀서 전주국제영화제 〈그라운드의 이방인>(2014) 프로듀서
CONTACT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